도올의 비판-노자의 하느님과 기독교의 하나님 비교

도올의 비판은 반기독교라기 보다는, 주로 기독교의 개혁을 바라는 비판이 많습니다.
자아도취감에 빠져서 헛소리도 곧잘 하는 사람이니, 잘 걸러서 들으시길 바랍니다.

도올의 비판-노자의 하느님과 기독교의 하나님 비교

엑스 0 6,422 2002.06.15 16:00

도올의 비판-노자의 하느님과 기독교의 하나님 비교

노자의 하나님은 불인(不仁)하다. 인간의 믿음과 소망에 답하는 기독교의 하나님과는 그 모습이 다르다. 생각해 보라 올 여름, 임진강 둑이 터질까 촉각을 곤두세우며 뻥뚫린 하늘을 쳐다보며 원망하던 문산,파주,연천의 사람들을! 천지는 잔인하다! 노자의 사상에는 가벼운 낭만이 통하지 않는다. 그러나 바로 천지는 잔인하기에 위대한 것이다. 잔인하기에 믿을 수 있는 것이다. 왜? 우리의 천재소년 왕필은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대답을 하고 있다.

천지는 스스로 그러함에 자신을 맡길 뿐이다. 그래서 함이 없고 조작함이 없다. 그래서 만물은 스스로 서로 다스리며 질서를 유지한다. 그러기 때문에 인자하지 않다고 말한 것이다. 인자하게 되면 반드시 조작하고 편들어 세우고 베풀고 변화시키고(造立施化) 하는 따위의 장난이 개입된다. 그리고 은혜를 베푼다 함이 생기고 함이 있게 된다. 조작하고 편들어 세우고 베풀고 변화시키면(造立施化), 사물은 그 본래의 진실한 모습을 잃어버린다. 은혜를 베풀고 함이 있게 되면, 사물은 온전하게 존속될 수가 없다. 사물이 온전하게 존속되지 못한다는 것은 곧 천지가 만물을 온전하게 생성시키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하게 되는 것이다.

야훼는 이스라엘 백성만을 사랑한다. 그래서 애굽인들의 장자를 모조리 죽이면서까지 이스라엘 백성들을 탈출시킨다. 야훼는 은총을 베푼다. 은혜를 베푼다. 그 대신 이스라엘 백성들은 야훼와 계약을 맺어야 한다. 우리를 파라오의 손아귀에서 빼내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신 야훼 하나님이시여! 우리는 당신만을 섬기겠나이다! 옳다! 그렇다! 너희들이 그 약속을 어길 때 나는 너희들에게 저주를 퍼부으리라! 나의 이름은 질투하는 야훼, 곧 질투하는 신이다.[출애굽기34:14]

노자의 하나님은 이러한 계약을 거부한다. 인간적인 "조립시화"(造立施化)의 투영을 거부한다. 노자의 하나님은 은혜를 베풀지 않는다. 노자의 하나님은 은총의 하나님이 아니다. 그래서 누구의 편을 들지도 않는다. 그래서 자기만을 섬기라는 요구도 없다. 노자의 하나님은 만물을 자라게 하지만 그들에게 요구함이 없다. 공을 이루면서도 그 속에 거함이 없다. 그리고 침묵 속에서 말할 뿐이다. 만물이여! 그대들은 나없이 스스로 그러할지니!

조선의 백성들이여! 21세기의 개화된 민주의 백성들, 과학의 백성들이여! 질투하는 편협한 하나님을 믿겠는가? 소리없이 스스로 그러하신 너그러운 하나님을 믿겠는가?
노자는 또 말한다. 천지가 불인(不仁)한 것처럼 성인(聖人) 또한 불인(不仁)해야 한다. 생각해 보라! 우리는 백성들을 어여삐 여기고 사랑하고 베풀고 교화하는 대통령을 좋아할지 모른다. 노자는 말한다. 모름지기 대통령은 은혜를 베풀면 안되고 백성을 사랑한다 생각하면 아니된다. 그는 인자하면 아니된다. 그는 잔인해야 한다. 자기 당이라 편들고, 선거전에 자기에게 괘씸하게 굴었다고 미워하고, 정적(政敵)이라해서 그 능력이 있음에도 인정치 않고 무조건 음해하기만 한다면 과연 지도자의 자격이 있겠는가? 天地不仁! 聖人不仁! 그 얼마나 통렬한, 핵심을 찌르는 반어(反語)인가!

--- 김용옥 <노자와 21세기(상)> 중에서 출처 http://xbible.com.ne.kr/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도올의 기독교비판 - 노자와 21세기 종강 댓글+1 엑스 2002.06.15 6853
32 도올의 기독교비판 메탈 2006.02.27 14832
31 한국 기독교의 가장 큰 폐해는 바로 우리 사회를 광신적으로 만들었다는 점 -도올 엑스 2002.08.10 10343
30 도올의 비판-연역적 대전제의 무비판적 수용 엑스 2002.06.15 6139
29 도올의 비판-"방언은 도둑놈의 발광일 뿐" 엑스 2002.06.15 11730
28 도올의 비판 - 하늘나라는 장소가 아니다. (번역의 잘못) 엑스 2002.06.15 8602
27 도올과 역사적 예수 연구 엑스 2002.06.15 9477
26 도올-기독교[인터넷 한겨레] 엑스 2002.06.15 7191
25 도올의 기독교비판 - 노자와 21세기 종강 댓글+1 엑스 2002.06.15 6853
24 도올의 종교론-도올논어 20강(신종추원) 엑스 2002.06.15 7183
23 도올의 비판-이스라엘의 역사만 하나님의 역사로 보고 우리 민족의 역사는 하느님의 역사로 보… 엑스 2002.06.15 6750
22 도올의 비판- 15세기 인쇄술이 개발되기 이전의 모든 성경의 판본은 하나도 동일 한 것이 … 엑스 2002.06.15 5554
21 도올의 비판 - 정경(正經)이 교회를 성립시킨 것이 아니라 교회가 교회라는 조직의 "정통성… 엑스 2002.06.15 5607
20 도올의 비판-로마제국의 환영 기독교 엑스 2002.06.15 6080
19 [발췌글]여자란 무엇인가(5) 엑스 2002.06.15 6111
18 [발췌글]여자란 무엇인가(4) 엑스 2002.06.15 5891
17 [발췌글]여자란 무엇인가(3) 엑스 2002.06.15 5398
16 [발췌글]여자란 무엇인가(2) 엑스 2002.06.15 5495
15 [발췌글]여자란 무엇인가(1) 엑스 2002.06.15 9074
14 [발췌글]도올의 종교에 대한 견해(3) 엑스 2002.06.15 4956
13 [발췌글]도올의 종교에 대한 견해(2) 엑스 2002.06.15 5171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5 명
  • 오늘 방문자 696 명
  • 어제 방문자 511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62,322 명
  • 전체 게시물 14,431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